​국민의힘 서울시당 여성위 “與, 서울시장 공천 철회하라”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0-30 16:57
"진상 밝히는데 철저히 수사하라"
 

국민의힘, 정의연·박원순·오거돈 사건 관련자 증인 채택요구.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정재(오른쪽 부터), 서정숙, 양금희, 전주혜, 김미애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박원순, 오거돈 사건 관련자들의 국정감사 증인과 참고인 채택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특별시당 여성위원회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은 당헌과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고 서울시장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이 국민 앞에 떳떳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성위는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민주당은 박원순 성추행 혐의로 공석이 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사실상 후보를 공천하기로 결정하고 전당원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 시절 만들었던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손바닥 뒤집듯이 약속을 뒤집은 서울시장 공천은 국민을 우롱한 궤변에 불과하다”고 했다.

이어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공석이 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민주당이 또 후보를 공천해 당선되겠다고 하는 것은 국민을 무시한 뻔뻔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여성위는 “고소가 100일이 지나도록 진상 규명은커녕 경찰의 수사가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서울시당 여성위원회는 피해자에 2차 피해, 2차 가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진상을 밝히는데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