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3분기 영업손실 134억원…적자폭 3000억↓

석유선 기자입력 : 2020-10-30 17:03
매출 1조6769억원, 전년동기 대비 14.6% 감소...순차입금 3조6000억원
삼성중공업은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이 13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3120억원)와 비교해 적자 폭이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매출은 1조6769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4.6% 감소했다. 순손실은 74억원으로 적자 폭이 축소됐다.

삼성중공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해양 프로젝트 공정 순연과 도크 효율화를 위한 상선 부문의 공정 조정 영향으로 적자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작년 동기나 직전 분기(7077억원) 대비 적자 폭은 크게 줄었다. 해양 프로젝트와 관련한 추가 정산, 자재비 절감 등으로 일회성 이익이 증가한 것이 적자 폭을 줄이는 데 기여했다.

삼성중공업의 3분기 말 기준 순차입금은 3조6000억원으로 직전 분기 말 대비 2000억원 개선됐다.

이는 헤비테일 입금구조 선박의 인도척수가 증가하며 자금수지가 흑자로 전환된 영향이다. 4분기에는 대형프로젝트 수주에 따른 대규모 선수금 입금이 예상됨에 따라 자금수지 개선이 확대될 것이란 기대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주 유럽에서 원유운반선 2척을 추가로 수주하는 등 시황이 점차 개선되고 있다"며 "남은 기간 대형 LNG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최대한의 수주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