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화웨이 제치고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1위 복귀

강일용 기자입력 : 2020-10-30 14:03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집계... 1분기 만에 전 세계 판매량 1위 탈환

[사진=연합뉴스 제공]

삼성전자가 3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를 제치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지난 2분기 화웨이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1위 자리를 차지한지 1분기 만이다.

30일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3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삼성전자가 점유율 22%(7980만대)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괄호 안은 출하량).

2위는 화웨이(14%·5090만대), 3위는 샤오미(13%·4620만대), 4위는 애플(11%·4170만대), 5위는 오포(8%·3100만대)로 조사됐다.

화웨이는 지난 2분기 조사에서 20.2% 점유율을 기록해 20% 점유율을 기록한 삼성전자를 제치고 처음으로 전 세계 1위에 올랐으나, 미국의 제재에 따른 생산·판매 부진으로 판매량이 6%P 급감했다.

카운터포인트 관계자는 "올 3분기에는 갤럭시노트20과 갤럭시A 시리즈가 좋은 성적을 거뒀다. 특히 갤럭시A 시리즈에 5G를 탑재해 미국에 판매한 것이 주효했다"고 삼성전자가 1위를 되찾고 화웨이와 격차를 벌린 비결을 설명했다.

2분기 3위였던 애플은 아이폰12 발매일 연기의 여파로 한 단계 순위가 떨어졌다. 이에 샤오미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3위에 올랐다.

하지만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측은 오는 4분기에는 아이폰12 흥행 조짐으로 인해 애플의 점유율이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여파에서 조금씩 벗어나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전체 출하량은 3억6600만대로, 2분기보다 32%P 증가했다.
 

2020년 3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