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극장 오르는 ‘게임 콘서트’...관객층 확대 엿보는 세종문화회관

전성민 기자입력 : 2020-10-27 13:18
‘리그 오브 레전드 라이브: 디 오케스트라’, 남성 관객 유입 기대

서울 종로구에 있는 세종문화회관 후문 쪽에 가면 향후 예정된 공연을 알리는 대형 현수막 3개를 언제나 볼 수 있다. 11월 기획 공연을 통해 좀 더 많은 관객들에게 다가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전성민 기자]


세종문화회관이 관객층 확대를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세종문화회관이 게임을 활용한 첫 기획공연인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LoL) 라이브: 디 오케스트라’가 오는 11월 27일과 28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공공극장인 세종문화회관이 대중문화로 자리 잡고 있는 게임을 활용해 선보이는 첫 번째 기획공연이라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다. 그동안은 다소 멀게 느껴졌던 공연과 게임이 손잡았다. 

‘리그 오브 레전드’는 1억명 이상이 플레이하는 MOBA(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 게임이다. 초대형 엘이디(LED) 스크린과 이병욱 인천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이 지휘하는 KBS교향악단이 ‘더 큰’ 감동을 선사하려 한다. 3000석 대극장이 가진 장점을 살릴 수 있는 기획이다.

공연에서는 배경음악 ‘워리어스’(Warriors)의 오케스트라 버전과 모든 게임 플레이어들을 전율케 할 ‘펜타킬 메들리’(Pentakill Medley) 등을 연주할 계획이다. 

‘리드 오브 레전드’ 콘서트는 관객층을 확대하려는 세종문화회관의 시도다.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은 지난 21일 열린 ‘코로나 시대의 메세나: 기업의 예술지원 전략 모색’ 토론회에서 “세종문화회관이 젊은 관객들을 유입하려 한다”며 ‘리그 오브 레전드’ 콘서트를 예로 들었다.

국내 공연 시장의 주요 소비층은 20대~40대 여성들이다. ‘리그 오브 레전드’ 콘서트는 게임을 좋아하는 남성들을 공연장으로 오게 할 수 있는 콘텐츠다. 같은 11월에 열리는 ‘디즈니 인 콘서트’는 온가족이 함께 하기에 좋다.

젊은 관객 확보는 세종문화회관 산하에 서울시예술단이 풀어야 할 중요한 숙제이기도 하다.

서울시무용단·서울시뮤지컬단·서울시합창단·서울시국악관현악단·서울시극단 등이 다양한 신작 공연 등을 통해 더 많은 관객들에게 다가설 필요가 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