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가수 상위 1% 63명, 전체 가수 소득의 53% 차지"

최다현 기자입력 : 2020-10-26 09:22
양경숙 "투명한 수입 신고 유도 및 저소득 연예인 보호 필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수 상위 1%가 전체 가수 소득의 53%를 차지하는 등 연예업 종사자의 소득 쏠림 현상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4~2018 업종별 연예인 수입금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소득을 신고한 가수 6372명이 벌어들인 연 소득은 총 4095억원, 1인당 평균 소득은 6428만원이었다.

2014년 4855명의 연 소득 2864억900만원보다 인원은 31.3% 늘고 소득은 43% 증가했다.

가수 중 소득 상위 1%인 63명은 2171억6000만원을 벌어 전체 가수 소득의 53%를 차지했다. 1인당 평균으로는 34억4698만원이었다. 상위 1%의 소득은 나머지 99%의 1인당 소득 3050만원의 113배에 달한다.

2014년 상위 1%의 소득이 전체의 48%였던 것을 고려하면 소득 집중 현상은 심화됐다.

탤런트와 MC 등 코미디언, 개그맨, 성우를 포함한 배우 등 업종 종사자 1만8072명의 2018년 소득은 총 6천531억8천만원으로 1인당 3천614만원이었다.

배우 등 업종의 상위 1%인 180명의 소득은 3064억6천만원으로 전체의 46.9%를 차지했고, 1인당 17억256만원으로 집계됐다.

모델은 2018년 8179명이 866억2900만원을 벌어 1인당 소득은 1059만원이었다. 모델 상위 1% 81명의 소득은 398억6300만원으로 1인당 4억9214만원 수준이었다.

양경숙 의원은 "업종별로 연예인 소득 격차라 확대되는 추세"라며 "연예인의 투명한 수입 신고를 유도하는 것과 더불어 예술인 고용보험제도로 저소득 연예인들의 생계를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