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는 독감백신 공포에…정은경 "방역 당국자로서 매우 송구"

박기람 기자입력 : 2020-10-24 16:35
사망자 모두 48명…"연관성 밝혀지지 않아, 접종은 계속"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 및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수급 등과 관련한 브리핑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람이 48명으로 늘어나면서 공포감과 우려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이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매우 송구하다"면서도 백신 접종간의 직접적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접종을 일정대로 계속 진행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정 청장은 24일 독감백신 브리핑에서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진행과정에서 백신 유통과 또 백색입자 등의 문제점이 발생하고, 최근 들어서는 중증 이상반응, 사망신고가 증가함에 따라서 국민들의 불안함이 더욱 커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도 "매일 공개하는 예방접종의 이상반응 신고 사례는 아직까지 예방접종이나 백신과의 연관성이 밝혀지지 않은 신고 통계"라며 "예방접종이 원인이 되어 사망한 사례로 오인되지 않도록 신중하게 해석해달라. 더욱더 신속하게 조사하고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질병청에 따르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48명으로 집계돼 전날(36명)보다 12명 늘었다. 연령대를 보면 70대가 2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80대 이상 18명, 60대 미만 5명, 60대 2명이다.

질병청은 최근 백신접종 후 사망자가 늘어나자 전날에 이어 이날 예방접종전문위원회 회의를 재차 열어 사망자들의 사인을 분석함과 동시에 백신 접종 대책을 논의했다.

예방접종전문위는 1차로 사망자 26명에 대한 사인을 검토한 결과 접종과의 인과 관계가 매우 낮아 특정 백신을 재검정하거나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은 계획대로 진행될 방침이다. 

정 청장은 "인플루엔자 유행수준은 예년보다 낮고 유행시기가 늦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으로 예방접종을 너무 서두르지 말고 건강상태가 좋은 날에 예방접종을 받아주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