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수사 지휘' 신임 남부지검장에 이정수…박순철 사표 수리(종합)

조현미 기자입력 : 2020-10-24 00:01
추미애 "독립적으로 신속·철저히 진실 규명" 주문 이정수 "엄정한 수사로 국민적 의혹 해소에 최선"

이정수 신임 서울남부지방검찰청장이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라임 관련 사건을 맡은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수장으로 이정수(51·사법연수원 26기)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검사장)이 임명됐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3일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 후임으로 이정수 검사장을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추 장관은 인사 발표와 함께 "서울남부지검은 신임 검사장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이 법무부와 대검, 정치권에서 독립해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신속하고 철저히 진실 규명에 전념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검사장은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검사·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 등에 대한 수사를 총괄한다.

서울 출신인 이 검사장은 서울대학교 사법학과를 나와 연수원을 26기로 수료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첨단범죄수사1·2부장, 법무부 형사사법 공통시스템 운영단장,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인천지방검찰청 부천지청장 등을 역임했다. 추 장관 취임 후 첫 검찰 인사가 이뤄진 지난 1월 대검 기조부장에 임명됐다

문재인 정부 초기인 2017∼2018년 국가정보원에 파견돼 국가정보원장 법률자문관 겸 정부가 추진한 '적폐청산태스크포스(TF)' 부장검사로도 활동했다.

이 신임 검사장은 이날 서울남부지검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엄중한 시기에 서울남부지검 검사장 직책을 맡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수사 중인 사건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신속하게 수사해 국민적 의혹이 해소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흔들림 없이 중심을 잡고 진실규명을 위해 공정하고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덧붙였다.

법무부는 임명에 앞서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 사표를 수리했다. 

박 검사장은 전날 검찰 내부 통신망에 "정치가 검찰을 덮었다"는 말로 추 장관이 지난 19일 발동한 수사지휘권을 비판하며 사의를 밝혔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