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김병욱 “무임승차 대권없다…갈망한다면 국민의힘 오라”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23 18:10
윤석열 대망론 겨냥, “정당에서 정치인으로 훈련과 검증 거쳐야”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구·경북 및 강원 국립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세상 어디에도 무임승차할 수 있는 대권은 없다”고 밝혔다. 야권에서 윤석열 대망론이 불거지는 것을 겨냥한 것으로 읽힌다. 앞서 윤 총장은 ‘임기를 마치고 정치를 하려는 마음이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 사회 많은 혜택을 받은 사람이기 때문에, 국민들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처럼 민주화된 나라에서 검사와 군인이 현직에서 물러나자마자 대통령에 도전할 수 있을까? 설사 도전한다 해도 당선될 수 있을까”라며 “난 안 된다게 걸겠다”고 적었다.

김 의원은 “만약 그런 인사가 대통령이 되고자 한다면 국회의원을 하든 당 대표를 하든 정당에서 정치인으로서 훈련과 검증을 거쳐야 하지 않을까”라며 “그래야 당선 가능성도 높아지고 대통령이 돼도 국정을 이끌 힘도 갖추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정당 밖 대권주자의 희망고문은 오직 상대당의 축복일 뿐”이라며 “특히 주목받는 장외 주자가 희망고문만 잔뜩하고 ‘나랑 정치는 안 맞네’라며 슬그머니 ‘컴백홈’ 해버리면 그 피해는 온전히 ‘닭 쫓던 그 정당’의 몫이 되고 만다”고 했다.

그는 “고건, 반기문 같은 고위공직자 출신 인사의 대권 도전 실패 사례를 보더라도 정당 밖에 주목받는 대권주자가 있다는 것은 그 정당과 정당에서 뛰는 다른 대권주자들에게 재앙일 확률이 매우 높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말 문재인 정권에 실망했다면, 누구보다 정권교체를 갈망한다면, 누구든 당장 제1야당 국민의힘으로 오시라. 함께 손잡고 재인산성을 넘는 것만이 유일한 정권교체의 길”이라고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