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인터넷은행 20대 신용대출 연체율 3.5%...시중銀 4배

서대웅 기자입력 : 2020-10-23 11:51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에서 신용대출을 이용한 20대 연체율이 3.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은행 연체율보다 4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기준 인터넷은행의 20대 신용대출 연체율은 3.47%로 집계됐다. 인터넷은행에서 대출받은 20대 10명 중 3명 이상이 제때 돈을 갚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전체 신용대출 평균 연체율(0.47%)의 8배가 넘는 수준이다.

두 인터넷은행이 올해 들어 8월까지 신규 취급한 신용대출 금액은 8조4350억원이다. 이 가운데 약 3.5% 수준인 2982억원을 20대가 빌려갔다. 잔액 기준으로도 총 14조8597억원 가운데 20대 신용대출 잔액이 3703억원으로 2.5% 수준에 그쳤다. 하지만 연체금액은 총 693억원 가운데 20대 연체액이 129억원으로 18.6%에 달했다.

시중은행의 20대 신용대출 연체율은 0.83%, 연체금액은 전체 연체액의 8.47% 수준이었다. 인터넷은행을 이용하는 20대 연체율(3.47%)이 시중은행보다 4배 이상 높은 것이다.

장 의원은 "경제 사정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20대들이 인터넷은행을 더 쉽게, 더 많이 찾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인터넷은행의 대출채권 관리가 부실한 것인지 살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