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미애, 정권 지킨 공 높으니 만족하고 그만둬라”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23 09:07
“보통 사람이라면 부끄러워서라도 그만뒀을 것”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 “이미 검찰을 파괴하고 정권을 지킨 공이 높으니 그만하면 만족하고 그만두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고구려의 장군 을지문덕이 살수대첩 당시 수나라 장수 우중문을 희롱하려 보낸 ‘여수장우중문시(與隋將于仲文詩)’시를 인용, 이렇게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 박순철 서울 남부지검장이 울분에 찬 사직의 변을 남기고 사직했다”며 “어제 대검 국감에서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부하냐 아니냐 논란이 됐지만 추 장관 얘기대로 부하라면 부하 두 사람에게 들이받힌 수모를 겪은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보통 사람이면 부끄러워서라도 그만뒀을 것”이라며 “박 지검장이 아니라 추 장관이 그만둬야 할 상황이다”고 했다.

아울러 어제 국감에 대해 “우리 의원들은 팩트에 근거해서 아주 품위있게 잘한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일구이언, 표리부동의 전형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