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美서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IF)’ 개최…"비전을 현실로"

신수정 기자입력 : 2020-10-23 09:11

MIF 2020 포스터[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이 오는 29~30일(美 서부시각) 양일간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obility Innovators Forum, 이하 MIF) 2020’을 온라인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MIF는 글로벌 기업 경영자와 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과 혁신 비즈니스 등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현대 크래들(Cradle)’은 MIF를 2016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다.

현대 크래들은 MIF 2020에서 인간 중심 모빌리티를 현실화하기 위해 ‘비전을 현실로’라는 주제로 모빌리티의 미래 가치를 높이고 파트너십을 강화하며 지속가능한 가치와 목표를 지켜 나가는 방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사이드워크 랩스’ 댄 닥터로프(Dan Doctoroff) CEO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올라’ 바비쉬 아가르왈(Bhavish Aggarwal) CEO, ‘어라이벌’ 데니스 스베르드로프(Denis Sverdlov) CEO, ‘모셔널’ 칼 이아그넴마(Karl Iagnemma) CEO, ‘뉴로’ 지아준 주(Jiajun Zhu) CEO, ‘샌프란시스코교통국’ 틸리 창(Tilly Chang) 국장 등 모빌리티 산업계의 유명 인사와 전문가의 주제별 토론도 진행된다.

현대차그룹에서는 지영조 전략기술본부장(사장)과 신재원 UAM사업부장(부사장)이 참석한다. 신재원 부사장은 첫째 날 현대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에 대해 발표하고 지영조 사장은 둘째 날 마지막 발표자로서 행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MIF 2020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MIF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호스트는 현대차그룹과 현대 크래들 직원이 담당하며 짧게는 20분, 길게는 한시간 동안 자유로운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대 크래들은 인공지능, 모빌리티,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로봇 등 미래 핵심분야의 혁신을 선도하는 현대차그룹의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로 미국 실리콘 밸리(2012년 9월 개소), 대한민국 서울(2018년 3월), 이스라엘 텔 아비브(2018년 10월), 독일 베를린(2019년 4월), 중국 베이징(2019년 9월) 등 글로벌 5대 혁신 거점으로 구성됐다.

MIF는 인류에게 필요한 모빌리티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모빌리티의 혁신과 도전 과제를 논의하기 위해 기업, 스타트업, 정부 기관, 정책 입안자, 학계 등에서 초대된 다양한 전문가들이 다양한 주제를 다룬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인간 중심 모빌리티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예상 가능한 미래는 물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처럼 예상할 수 없는 미래까지도 유연하고 신속하게 대응 및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모빌리티 리더들이 참석하는 MIF는 이상을 현실로, 미래를 현재로 만들 수 있는 뜻 깊은 자리이며 현대차그룹은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통해 인류의 삶을 보다 풍요롭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