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야권 대선주자 5인 회의체 만들자”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22 17:04
“안철수, 오세훈,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정기적 회동하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 제9차 정례세미나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가칭 ‘국가정상화 비상 연대’ 회의의 정례화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이날 김무성 전 의원이 주도하는 마포포럼에 연사로 나서 “여론을 수렴해 보니 잠재적 주자들이 힘을 합해 국회 소수의석의 한계를 극복해 달라는 염원이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오 전 시장은 해당 회의체를 “안철수, 오세훈,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의 5인 원탁회의체”라며 “5인의 당내외 야권 대권 후보자들이 정기적으로 회동해 국가적으로 중요한 사안에 대해 정리된 입장을 밝힐 수 있길 기대한다”고 했다.

오 전 시장은 “누가 다음 대통령이 되는가는 다음 문제다”라며 “국가적 위기상황이다. 소아(小我)를 내려놓고, 정치적 이해 관계를 모두 내려놓고, 일단 힘을 합해 강력한 스크럼을 짜보자”고 했다.

그는 “이 단계가 가능하다면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야권 후보자들이 각자 역할을 분담해 잘못 가고 있는 대한민국의 앞날에 도움이 되는 역할을 함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나중에 각자 치열하게 경쟁하더라도 일단 힘을 합칠 것을 호소드린다”고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