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 추진…총 7.9억 지원

안선영 기자입력 : 2020-10-22 09:43
협력 중소기업 경쟁력 향상 위한 맞춤형 스마트공장

[사진=LH 제공]



LH는 제조 중소기업의 혁신성장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 '2020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스마트공장은 제품의 기획부터 판매까지 모든 생산과정을 ICT(정보통신기술)로 통합해 최소한의 비용과 시간으로 고객 맞춤형 제품을 생산하는 첨단 지능형 공장이다.

2020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LH의 협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제조기업에 적합한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해 첨단기술을 활용한 제조혁신을 실현하고 동반성장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LH는 자체 출연 4억9000만원과 정부지원 3억원 등 총 7억9000만원을 조성해 중소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상황을 감안해 참여 중소기업의 별도부담 없이 스마트설비 구축을 전액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LH 신기술 공모'에 선정된 우수 협력 중소기업 13개사다. LH는 한국생산성본부와 협업해 해당 중소기업에 △ICT 연계 간이 생산시스템 및 제조자동화 △MES(제조실행시스템) △ERP(전사적자원관리) △PLM(제품생산주기관리) 등 기업 맞춤형 지원을 시행할 예정이다.

LH는 이번 사업을 통해 그간의 단발성 지원에서 벗어나 신기술 공모를 통한 판로지원부터 스마트공장 구축을 통한 생산성 향상에 이르기까지 '건설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강동렬 LH 건설기술본부장은 "LH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동반성장 체계를 강화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LH는 모든 산업분야로 스마트화 전략이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