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TV 유통재고 절반 이하로 줄어…4분기 '어닝쇼크' 우려 기우" [KB증권]

문지훈 기자입력 : 2020-10-22 08:19

[사진=아주경제DB]


KB증권은 22일 LG전자에 대해 올해 4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목표주가는 12만원, 투자의견은 '매수'를 각각 유지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LG전자의 4분기 실적 하락 우려가 기우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LG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이 5516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보다 5.4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이달 들어 LG전자 주가는 지난 8일 직전 고점인 9만8900원보다 8.6% 하락하며 9만원 안팎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는데 이는 과거 10년간 마케팅 및 재고관리 비용 증가로 4분기 실적 쇼크를 기록하며 실적 우려가 반영됐기 때문으로 판단된다"며 "그러나 올해 4분기에는 최대 실적 달성이 추정돼 실적 우려는 기우에 그칠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4분기 TV 유통재고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절반 이하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HE부문의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2배 증가한 2030억원일 것으로 추정했다.

김 연구원은 "과거 10년간 LG전자 4분기 실적 부진의 주 요인은 TV(HE)부문의 재고관리 비용 증가 때문이었는데 올해 4분기 글로벌 TV 유통재고는 적정재고를 하회한 4주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지난해 4분기 TV 유통재고 10주와 비교할 때 절반 이하로 감소해 올해 4분기 재고관리 비용 증가 가능성은 극히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전장부품(VS) 영업적자는 감소세를 지속해 4분기 18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내년부터 적자 구조에서 탈피해 흑자전환 가시성이 크게 확대될 전망"이라며 "전략 고객인 GM이 전기차 출시를 큰 폭으로 확대해 이익률이 양호한 순수 전기차 부품 수주가 증가하고 올해 4분기 이후 저가수주 프로젝트 관련 비용이 없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