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금융기관 IT 예산·인력 증가…비대면 금융확대 영향

한영훈 기자입력 : 2020-10-22 08: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국내 금융기관의 정보기술(IT) 인력이 1만명에 육박했다. 전체 임직원 수는 비슷했지만, IT 인력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22일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가 발간한 '2019년도 금융정보화 추진 현황)에 따르면 작년 말 국내 151개 금융기관의 IT인력은 9880명으로 1년 전보다 4.6% 증가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 은행 19곳, 금융투자업체 83곳, 보험사 41곳, 신용카드사 8곳 등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반면, 전체 임직원 수는 22만8767명으로 전년보다 0.8% 증가하는데 그쳤다.

전체 IT 인력 중 비중이 가장 큰 건 외주(아웃소싱)다. 외주 비중은 58.1%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신용카드사가 72.7%로 가장 높았다. 이어 보험사(66.3%), 금융투자업(54.7%), 은행(48.3%) 순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시스템 개발 업무의 외주 위탁 경우가 많은 걸로 조사됐다.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한 건 정보보호 인력이다. 해당 인력은 전년대비 1.9% 늘어났다.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13년 이후 증가세를 이어간 것이다.

작년 금융기관의 IT 예산은 7조271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2.0% 증가했다. 전체 예산증가율(6.6%)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총예산 78조1860억원 중 IT 예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9.3%로 전년(8.8%)보다 커졌다. 정보보호 예산으로는 전체 IT 예산의 9.8% 정도인 7091억원이 투입됐다.

금융기관 IT 담당자들이 꼽은 최대 금융 IT 이슈는 ‘금융권 클라우드 환경 이용 활성화'다. 향후 가장 빠르게 성장할 핀테크 분야로는 '빅데이터 처리 기술'을 지목했다.

인터넷뱅킹 등 전자금융서비스 이용 실적은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갔다. 작년 국내은행과 우체국금융의 인터넷뱅킹 이용건수(모바일뱅킹 포함)는 일평균 1억5649만건으로 전년대비 31.7% 늘었다. 이용금액도 8153억원으로 2.7% 증가했다. 증권사 35곳의 모바일트레이딩 이용건수와 이용금액도 일평균 8031만건, 8조3423억원으로 전년대비 14.6%, 2.8% 커졌다. 반면 국내에 설치된 자동화기기(CD/ATM) 대수는 11만9392대로 전년대비 507대(0.4%) 줄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