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충주시 ‘하늘재 관광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문경) 피민호 기자입력 : 2020-10-21 15:55
충북과 경북도 경계를 넘어 자치단체 간 손잡아

[사진=문경시 제공]

“숲을 헤쳐 광명의 새 하늘 얻었으니…”

하늘재는 충북 충주시 수안보면 미륵대원지에서 경북 문경시 문경읍 관음리까지 연결되는 고갯길이다.

문경시와 충주시가 하늘재(계립령)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하늘재는 한반도 최초의 고갯길(교통로)이라는 역사적 의미와 함께 월악산 자락에 위치한 수려한 경관의 가치도 인정받아 2008년 국가명승 제49호로 지정된 곳이다.

충주시 쪽의 국가명승 지정에 이어 문경시 쪽의 단절구간 복원을 계기로 충주와 문경 두 도시는 연계협력 필요성에 공감하고 21일 상호협력 의지를 담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게 됐다.

이날 행사는 하늘재 정상에서 고윤환 문경시장, 조길형 충주시장, 김창기 문경시의회 의장, 천명숙 충주시의회 의장 등 양 도시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하늘재 예찬 축시를 시조협회장인 권갑하 시인이 낭독해 행사의 뜻을 더욱 높였다.

경상북도와 충청북도의 경계를 이루는 하늘재는 156년(아달라 이사금 3)에 길이 열림으로써 백두대간을 넘는 최초의 통행로로 기록됐으며 원효와 의상, 마의태자와 덕주공주, 고구려 온달장군 등과 관련된 전설, 산성과 도요지 등의 역사적 흔적이 남아있는 유서 깊은 곳이다.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두 도시는 내년에 공동협력사업의 일환으로 공동학술용역을 추진하기로 했다.

충주시는 관광콘텐츠 개발 및 활성화 방안을, 문경시는 역사자원 조사 및 스토리텔링 분야를 맡아 지역통합 공동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현실의 땅 문경과 미래의 땅 충주시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너무나도 뜻 깊은 일이며, 두 지역이 화합해 하늘재가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사랑받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보겠다.”고 말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문경시와의 공동협력을 통해 하늘재 일원의 관광활성화와 명소화에 속도를 낼 계획으로 공동 홍보마케팅 등 다양한 협업사업을 도출해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