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대비 TF 본격 가동

(인천)김문기 기자입력 : 2020-10-21 10:34
6개 분야 56명으로 구성...'신속한 의사결정 및 주민수용성 확보'

[사진=인천시 제공]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및 친환경 자원순환 정책 추진 시, 신속한 의사결정 및 주민수용성 확보를 위해 TF를 구성하고 본격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15일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을 위한 시민동동행동을 통해 수도권매립지 종료 실현과 발생지 처리원칙에 따른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 계획을 발표했다.

그 동안 환경오염 배출도시였던 인천은 순환도시로 환경정책을 대전환하는 친환경 일류도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이다.

짧을 기간내에 자원순환시설 및 체계를 전환해야 하는 만큼 발생지 처리원칙에 의거 과학적인 처리와 친환경적 자원순환처리 시스템을 도입해 오염을 최소화하고, 주민들의 불신과 우려를 불식하는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

범시민차원의 수도권매립지 종료 TF는 시장을 총괄단장으로 하고, 관련기관 전문가 시민이 참여하는 6개 분야 56명으로 구성해 운영한다.

3-1매립장 사용을 끝으로(2025년) △수도권매립지를 종료하고 쓰레기발생 감량(1인 1일 0.8kg) △재활용율 극대화(58% → 95%) △인천시만의 새로운 친환경매립지 마련 및 소각시설 확충 등 자원순환체계를 대전환하는 목표를 설정했다.

TF는 단장, 실무단장, 간사 및 전문가 자문단과 △자원순환협의회 실무분과 △정무시민협력분과 △홍보분과 △지원분과 총 4개 분과로 구성됐다. 앞으로 시설 기반마련과 주민수용성 확보 및 시민의 참여와 협력을 위해 시 전체부서의 긴밀한 업무협조와 시민 홍보를 통해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오흥석 시 교통환경조정관은 “그 동안 수도권을 위해 희생해 왔던 낡은 방식의 비환경적 비효율적인 폐기물처리 정책을 대전환 할 것"이라며 "세계적 수준의 자원순환 선도도시로 도전하는 것이니 만큼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