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구글-애플은 협력관계"... 반독점 소송 핵심 사안으로

정명섭 기자입력 : 2020-10-21 08:08
미국 정부가 세계 최대 검색엔진 구글에 반독점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구글이 애플과 경쟁자가 아닌 협력관계라는 주장도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애플과 구글의 협력관계의 본질이 이번 구글에 대한 반독점소송의 핵심이라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정부는 팀 쿡 애플 CEO(최고경영자)와 순다 피차이 구글 CEO가 만나 검색 시장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주장했다. 구글이 애플의 웹, 모바일 브라우저 사파리에 자사의 검색 엔진을 사용하도록 하는 대가로 최대 110억 달러(약 12조5000억원)를 지불했다는 것이다. 아이폰에서 이뤄지는 검색 트래픽은 구글 전체 검색의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미국 법무부는 워싱턴DC 연방법원에 구글의 불공정행위에 대한 소장을 제출했다. 구글이 검색엔진 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를 통해 경쟁자의 진입을 막는 등의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는 것이 법무부 판단이다. 스마트폰 제조사와 통신회사가 자사의 앱이 선탑재된 제품을 판매하도록 수십억 달러를 제공했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구글은 타사 앱의 선탑재를 방해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구글 측은 "구글 사용은 소비자들의 선택"이라고 맞서고 있다.

미국 법무부는 지난해 7월부터 구글과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등 자국 IT 대기업을 상대로 반독점 조사에 돌입했다.

최근 미국 하원 사법위원회 민주당 지도부는 반독점 보고서를 통해 구글 등 4개사가 검색과 광고, 커머스, SNS 등에서 시장지배적 지위를 남용했다고 주장했다.
 

순다 피차이 구글 CEO[사진=로이터·연합]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