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옵티머스' 뭇매 맞은 예탁원··· 이명호 사장 "재발 방지 노력"

안준호 기자입력 : 2020-10-20 17:52

20일 진행된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사기적 운용 정황이 나타난 옵티머스 펀드에 대한 한국예탁결제원의 책임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이날 국감장에서 여야 의원들은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사무관리사인 예탁원이 펀드 자산명세서 작성 과정에서 사모사채를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입력한 것을 두고 문제 소지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예탁원은 지난 7월 배포한 설명자료에서 자산운용사가 최초 지정한 종목명을 입력한 것이며, 운용책임자로부터 해당 사모사채가 공공기관 매출채권을 담보로 잡는 복층구조라는 설명을 들었다고 해명했다. 이명호 예탁원 사장도 사무관리 업무를 '무인 보관함 관리자'에 비유했다. 기준가를 산출하는 '계산 사무 대행사'에 역할이 제한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여야 의원들은 이같은 입장이 무책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민간 일반사무관리사에 물어보니 사모사채 계약서를 보내며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입력하는 것은 전혀 일반적이지 않은 일"이라며 "민간기업에서도 그럴 수 없다고 하는데 공기업인 예탁원이 의심하지 않고 바꿔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이영 의원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옵티머스가 매출채권을 입력해 달라고 보낸 메일 중 아무 것이나 열어봐도 일반 사모펀드를 공공채권으로 바꿔달란 얘기가 이렇게 수두룩하다"며 공모나 로비를 한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식품의약안전처에서 '불량식품이 있을 때 수퍼 주인이 제조사에 유해물질 있는지 확인했야 한다'고 주장한다면 그게 책임 있는 태도인가"라며 예탁원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예탁원이 옵티머스랑 맺은 계약서에도, 예탁원 정관에도 모두 일반 사무관리사라고 업무가 명시돼 있다"며 "책임을 회피할 생각이 없다고 했는데 그런 자세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명호 사장은 이날 불거진 책임론에 대해 "(책임을) 회피하려는 생각은 없으며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부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또한 예탁원이 현재 펀드 전산망인 '펀드넷' 개발 등을 통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펀드넷의 자산범위를 사모펀드가 편입하는 비시장성 자산으로 확대하고 참여자 간 상호 감시가 가능하도록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