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무자격자 보험 판매' SBI저축은행에 억대 과태료 처분

김해원 기자입력 : 2020-10-19 19:02
금융감독원이 보험 모집 자격이 없는 직원들에게 방카슈랑스(은행에서 파는 보험상품)를 판매하도록 한 SBI저축은행에 2억원대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19일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무자격자 보험판매 논란을 빚은 SBI저축은행에 기관주의와 함께 2억64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내렸다. 직원 10명에 대한 주의조치도 내렸다. 과태료는 금융위원회 의결을 통해 확정됐다.

SBI저축은행은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3개 영업점에서 보험상품 9건을 판매하면서 자격이 없는 일부 직원에게 보험상품에 대한 상담이나 소개를 담당하도록 했다. 또한 다른 4개 지점에서는 주차장 등 점포 외의 장소에서 보험 모집을 진행했다. 

현행 보험업법에서는 방카슈랑스 등 보험상품을 교차판매 하려면 해당 영업점에 관련 유자격자가 2명 이상 있어야 한다. 보험을 모집할 수 있는 직원은 보험 설계사나 보험대리점, 보험중개사, 보험회사의 임·직원으로 한정된다. 불완전판매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다. 어길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한편, SBI저축은행은 무자격자 보험 판매 논란 이후 지난해 말 방카슈랑스 사업을 중단했다. SBI저축은행은 방카슈랑스를 판매해 수입보험료로 매월 60억원 가량의 수익을 올린 바 있다. 
 

[사진 = SBI저축은행 제공 ]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