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옥중서신 의도 뭔가”...특검 도입 주장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0-17 16:02
추 장관, 서신 언급된 검사 감찰 지시..."공격 태세가 사납다"
라임자산운용 사건의 주범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서신’을 통해 야권 로비를 폭로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17일 “의도가 석연치 않다”고 말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청와대 정무수석 로비를 폭로한 김 전 회장이 돌연 ‘윤석열 사단’, ‘검찰 개혁’을 운운했다”면서 “난데없이 야당을 끌고 들어가는 까닭이 무엇인지 혼란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서신에 언급된 검사들에 대한 감찰을 지시한 것과 관련해 “내 편 의혹에는 침묵으로 일관하더니 옥중서신 한 통에 뭔가 나왔다는 듯 공격 태세가 사납다”면서 “여권 인사들이 의혹에 줄줄이 엮일 때는 왜 가만히 계셨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내용의 진실 여부는 차치하더라도 옥중서신이 공개된 만큼 검찰의 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게 됐다”면서 “독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기는 것이 가장 현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권력형 비리인지 아닌지를 가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특검을 해야 한다”면서 “여당이든 야당이든 특검을 거부하는 정당은 국민의 손으로 심판하고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취임 인사하는 국민의힘 윤희석 신임 대변인. 국민의힘 윤희석 신임 대변인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취임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