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부산시장, 거론 인물 중 적격자 안 보여”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16 16:37
“부산발전 미래 그릴 인물 안 보여”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와 당내 후보군에 대해 “국회의원 3~4선하고 이제 재미가 없으니 시장이나 해볼까 하는 느낌을 받는다”며 “그래선 안 된다. 지금 거론되는 인물 중에는 내가 생각하는 후보는 안 보인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부산대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41주년 기념식 참석 뒤 지역언론인과 간담회에서 “큰 설계로 부산발전의 미래를 그리는 인물이 없다. 아직 적격자가 안 보인다”며 이렇게 말했다.

국민의힘에 유리한 지역인 부산시장 보선을 앞두고 지난 총선에서 불출마하거나 공천탈락‧낙선한 인사들이 대거 출마를 준비 중인데, 이런 인사들이 출마해선 안 된다는 뜻을 밝힌 것. 앞서 김 위원장은 현역 의원이 출마하는 게 부적절하단 입장도 밝힌 바 있다.

김 위원장은 “부산시장 후보는 아무래도 부산 시민들이 희망하는 후보가 돼야 한다”며 “향후 만들 경선 룰은 시민의 여론을 적극 반영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선 “희망이 보이는 사람이면 내가 직접 찾아가서라도 손을 잡았을 것”이라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부산시 부산대학교에서 박정희 유신체제에 맞서 부산과 창원시민들이 일어난 부마민주항쟁 41주년 국가기념식에 참석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