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코로나19·추석에 택배 관련 소비자 상담 급증…55.3%↑"

오수연 기자입력 : 2020-10-16 06: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코로나19와 추석 명절 영향으로 지난달 택배 물량이 급증하며 관련 소비자상담이 전월 대비 55.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상담을 빅데이터시스템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지난달 전체 상담 건수가 전월 대비 10.1% 감소했다고 16일 밝혔다.

9월 소비자상담은 5만7083건으로 전월 6만3485건 대비 10.1%(6402건) 감소했고, 전년 동월 5만6162건 대비 1.6%(921건) 증가했다.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분석한 결과, 전월 대비 ‘택배화물운송서비스’가 55.3%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자동차보험’(43.5%), ‘노트북컴퓨터’(29.3%)가 뒤를 이었다.

‘택배화물운송서비스’는 코로나19와 추석 연휴의 영향으로 택배 물량이 급증해 배송 지연과 물품 분실로 인한 소비자 불만이 많았다. ‘자동차보험’은 보험 청구 후 심사가 지연되거나 자기부담금이 과도하게 발생했다는 상담이, ‘노트북컴퓨터’는 재택근무와 온라인 강의를 위해 구매한 노트북의 하자에 따른 A/S 및 환급 요구가 많았다.

전년 동월 대비 상담 증가율은 ‘보건‧위생용품’(1173.3%), ‘예식서비스’(808.0%), ‘외식’(107.0%)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보건‧위생용품’은 전자상거래로 구매한 마스크의 배송 지연 및 품질 불량에 따른 환급 요구가, ‘예식서비스’와 ‘외식’은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인한 계약 취소 및 연기 시 위약금 관련 상담이 많았다.

상담 다발 품목을 분석한 결과 ‘헬스장·휘트니스센터’가 2015건으로 가장 많았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계약 연기나 취소 요청으로 인한 상담이다. 이어 ‘이동전화서비스’(1762건), ‘예식서비스’(1707건)가 많았다. 상담 다발 품목 4위인 ‘투자자문(컨설팅)’의 경우 전월 대비(5위) 및 전년 동월 대비(4위) 증가율 상위 품목에 모두 포함됐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만5713건(29.8%)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만3313건(25.2%), 50대 1만212건(19.4%) 순이었다.

상담사유별로는 ‘품질·A/S관련’(1만4469건, 25.3%), ‘계약해제·위약금’(1만3195건, 23.1%), ‘계약불이행’(7580건, 13.3%) 순이었다. 일반판매를 제외한 판매방법에서는 ‘국내 전자상거래’(1만3287건, 23.3%), ‘방문판매’(2315건, 4.1%), ‘전화권유판매’(2048건, 3.6%)의 비중이 높았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