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해뜨락요양병원 확진자 1명, 부산대병원 이송 후 사망

김태림 기자입력 : 2020-10-15 14:11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 요양병원 직원 9명과 환자 4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지난 14일 오전 동일집단 격리에 들어간 해뜨락 요양병원 모습. [사진=연합뉴스]



부산 북구 만덕동 해뜨락요양병원에 입원 중 지난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1명이 15일 새벽 사망했다.

이날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환자(부산 530번)는 확진자로 분류된 후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코로나19 증상이 악화돼 이날 오전 4시께 숨졌다. 이로써 해당 요양병원 입원 확진자 중 사망자는 지난 12일 숨진 1명 포함, 2명으로 늘었다.

앞서 해뜨락요양병원에서는 지난 13일과 14일 총 5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15일 오후 1시 기준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