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 상황]中 칭다오 코로나 집단감염에 당국 초긴장…1명 추가 확진

최예지 기자입력 : 2020-10-15 09:39
신규 확진자 11명 중 1명 산둥성 칭다오서 나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에서 14일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1명 중 본토 확진자가 1명으로, 모두 산둥성 칭다오에서 나왔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15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명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신규 확진자 11명 중 10명이 해외 역유입 확진자다. 구체적으로 광둥성 4명, 상하이 3명, 산시(陕西)성에서 2명, 허베이성에서 1명 나왔다.

나머지 1명은 본토 확진자로, 칭다오에서 발생했다. 전날에 이어 1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다. 이번 확진자는 지난달 24일 무증상 감염자로 분류됐었다.

이로써 중국의 전체 누적 확진자는 8만5622명, 누적 사망자는 전날과 같은 4634명이다.

이날 무증상 감염자는 23명 발생했다. 의학 관찰을 받는 코로나19 무증상자는 모두 385명이다. 무증상 감염자는 발열이나 기침, 인후통 등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을 말한다.

반면 중국 본토 밖 중화권에서는 확진자가 줄어드는 추세다. 구체적으로 홍콩 누적 확진자는 5201명이며, 마카오는 46명, 대만은 530명이다. 중화권의 총 확진자는 5777명이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