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家 3세 두번째 회장 정의선과 '각양각색' 사촌 형제들

김성훈 기자입력 : 2020-10-16 04:27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2007년 3세 중 첫 회장 직함 현대중공업, 정몽준 이사장 장남 정기선 부사장 체제 준비 정몽윤 회장 장남 정경선, 경영수업 대신 임팩트투자 설립

[그래픽=조하은]
 

[데일리동방] 지난 14일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의 아들 정의선 회장이 현대자동차그룹 신임 회장에 선임됐다. 범(凡) 현대가(家) 3세 중 두 번째로 회장 자리에 올랐다. 범 현대그룹도 본격적인 3세 경영 시대에 접어드는 모습이다. 여러 그룹으로 계열 분리된 범 현대그룹 3세들은 현재 근황은 어떨까. 

현대그룹의 적통을 이어가고 있는 현대자동차그룹은 고(故) 정주영 회장의 차남 정몽구 명예회장이 경영해왔다. 고 정주영 회장 장남 고 정몽필은 1982년 사고로 세상을 등지면서 정몽구 명예회장이 범 현대가 장손 역할을 맡았다. 정몽구 명예회장은 슬하에 1남 3녀의 자녀를 두었다. 정몽구 명예회장 외아들 정의선 회장이 그룹을 물려받았으며, 선대와 달리 딸들도 현대차그룹 계열사에서 경영에 직접 참여해 활약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장녀인 정성이씨는 현재 광고회사 이노션의 고문을 맡고 있다. 차녀 정명이씨는 남편 정태영 부회장과 함께 현대자동차그룹 금융 부문에서 활약하고 있다. 현대캐피탈과 현대카드에서 각각 브랜드부문 대표와 함께 중고차 관련 금융을 전문으로 하는 현대커머셜 총괄 대표도 맡고 있다. 막내딸 정윤이씨는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 사장이다. 직접 주도한 브랜드로 해비치호텔의 외식 사업 부문 매출을 크게 높이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고 정주영 회장 아들들은 각각 계열을 분리해 나갔지만 4남 고 정몽우 현대알루미늄 회장 자녀들은 아직 현대차그룹 계열사에서 요직을 맡고 있다. 장남 정일선씨는 현대비앤지스틸 대표를 맡고 있고, 차남 정문선씨는 현대비앤지스틸 부사장이다. 정문선 부사장의 경우 지난 8월 경영 컨설팅 회사 ‘현대엔터프라이즈’를 설립해 향후 독립적 행보를 보일 가능성이 있다는 시각이 있다.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와의 결혼으로 화제가 된 막내아들 정대선씨만 현대비에스앤씨를 창업해 독립했다. 현대비에스앤씨는 현대차그룹과의 지분 관계가 없는 독립 회사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정의선 회장에서 앞서 현대家 3세 중 가장 먼저 그룹 회장 직함을 얻은 사람은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다. 정몽근 현대백화점그룹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사촌 형 정의선 회장보다 10년 이상 빠른 지난 2007년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자리에 올랐다. 둘째 아들 정교선씨는 부회장으로서 형과 함께 현대백화점그룹을 이끌고 있다.

'현대그룹'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그룹을 이끌고 있는 사람은 현정은 회장이다. 그는 고 정주영 회장의 5남 고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 아내다. 두 사람은 슬하에 둔 1남 2녀는 모두 현대그룹 계열사에 근무하면서 경영수업을 받고 있다. 장남 정영선씨는 투자회사 현대투자파트너스 이사로, 장녀 정지이씨와 차녀 정영이씨는 IT서비스 기업 현대무벡스에서 각각 전무와 차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사진=현대중공업그룹]
 

6남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현대중공업으로 계열분리했지만 현대가 2세 중 일찌감치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그의 맏아들은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이다. 최근 현대중공업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 뛰어든 배경에 대해 정기선 체제를 위한 준비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정몽준 이사장은 2남 2녀를 뒀는데 장년 정남이씨는 현재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를 맡고 있다. 막내 정예선은 고 정주영 회장 손주 중 가장 어린 96년생이다. 정몽구 명예회장의 장녀 정성이 이노션 고문과 무려 34살 차이다. 정예선씨는 지난 2014년 세월호 침몰 사고 직후 SNS에 혐오성 글을 올려 구설수에 올랐다.

7남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의 장남 정경선씨는 다소 독특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아산나눔재단 창립 멤버 및 NPO사업팀장을 거친 정경선 HGI 의장은 스물여섯이던 지난 2012년 사회혁신가들을 지원하기 위해 루트임팩트를 설립했다. 이후 2014년 본격적인 임팩트투자를 위해 HGI를 창립했다. 임팩트투자란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인류와 자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기업이나 사업에 대한 투자를 가리키는 말이다. 올해 100억원 규모의 펀드를 모집한 정경선 의장은 앞으로도 사회적기업을 발굴하고 투자하는 데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정경선 의장의 누나이자 정몽윤 회장의 장녀 정정이씨도 HGI 사내이사로 근무 중이다. 정몽윤 회장이 65세로 아직 젊어 승계를 위해 작업이 진행되지 않고 있지만, 그 가능성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8남 정몽일 현대미래로그룹 회장 자녀로는 현대엠파트너스 상무였던 장남 정현선, 장녀 정문이씨가 있으나 현재 두 자녀 모두 경영활동을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현선 전 상무는 지난해 마약 혐의로 수사를 받으며 물러났다. 그의 여동생 정문이씨도 2012년 대마초를 피웠다가 경찰에 적발된 바 있다. 현대엠파트너스는 지난 2016년 현대중공업 계열에서 독립한 현대기술투자가 모태가 된 기업으로, 현대미래로그룹을 최대주주로 두고 있다.

한편 한라·현대성우·HDC·KCC그룹 등 고 정주영 회장 동생들이 맡아 경영한 그룹들은 아직 '몽'자 돌림 2세가 그룹을 맡고 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