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부산공장, 글로벌 車 생산기지로 발돋움…트위지 생산 1주년

김지윤 기자입력 : 2020-10-14 18:23
트위지, 내수·해외 수출 물량 모두 국내 생산 지난 9월 소형 SUV 'XM3' 유럽 수출까지 확정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이 글로벌 자동차 생산기지로 거듭나고 있다.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 등이 부산공장에서 생산돼 전 세계 시장에 수출되고 있는 것. 

르노삼성차는 14일 트위지의 부산공장 생산이 1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부터 부산공장 생산을 시작한 트위지는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수출 시장 위축에도 불구하고 지난달까지 1년 동안 1798대가 국내 생산돼 전 세계 20여개 국가에 수출됐다. 같은 기간 내수 판매는 978대다.

르노 트위지는 당초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돼 왔으나 지난해 10월부터 부산 소재의 차체부품 제조업체인 동신모텍이 전 세계 판매 물량을 만들고 있다. 이를 위해 르노삼성차는 부산공장 내 생산부지와 기술 지원 및 부품 공급을 담당하고, 부산시는 설비투자와 판매확대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하고 있다. 제조업체, 협력업체, 지방자치단체 간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위한 모범 사례로 평가받아 왔다.

국내 시장에 초소형 전기차라는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연 트위지는 안전성을 강화한 강판 프레임, 4점식 안전벨트, 에어백, 탁월한 제동력의 디스크 브레이크까지 갖췄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배달 서비스 이용이 급증하며 이륜차 등 기존 배달용 모빌리티보다 안전성이 뛰어난 트위지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지난 9월에는 XM3의 유럽 수출이 확정되며, 르노그룹 내 글로벌 생산기지로 부산공장이 더욱 주목받게 됐다. 

이해진 르노삼성차 제조본부장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탁월한 품질의 제품들을 안정적으로 생산해 냈던 부산공장의 저력을 바탕으로 트위지와 QM6는 물론 향후 XM3까지 전 세계 소비자들이 '메이드 인 부산' 자동차를 특별히 더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