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옵티머스 수사팀에 검사 5명 추가 발령

신동근 기자입력 : 2020-10-14 15:30
옵티머스 자산운용 사태를 조사하는 수사팀에 검사 5명을 포함해 수사인력이 추가로 충원된다. 충원되는 검사는 최재순 검사(대전지검)와 남대주 검사(순천지청), 최종혁 검사(광주지검), 남재현 검사(서울북부지검) 등이다. 나머지 한명은 상황을 보아가며 추가로 배치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서울중앙지검 요청과 대검의 수사팀 증원 건의에 따라 총 5명의 검사를 옵티머스 수사팀에 보강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법무부는 “금융 회계 분야에서 풍부한 수사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경력 검사 5명의 중앙지검 직무대리 발령을 승인해 옵티머스 펀드 자금 유용 및 정관계 비호 의혹에 관한 신속하고 철저한 진상을 규명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회계사 자격을 보유하고 금융감독원 조사국에서 근무한 적 있는 금융·회계분야 전문검사 1명과 국정농단·사법농단·MB 다스 실소유 규명 수사 등 수사경력이 풍부한 검사 4명을 파견했다"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향후 옵티머스 사건 수사 진행 상황과 검경 수사권 개편 준비 상황 등 일선 검찰청의 업무부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가로 수사인력 파견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추가 인원을 더 파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재순 검사(사법연수원 37기)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했고, 남대주 검사(37기)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 수사에 참여했다. 남재현 검사(변호사시험 1회)는 공인회계사 자격을 갖고 있으며 금융감독원에서 일한 경력도 있다. 

최종혁 검사(36기)는 사법농단 사건, 김창섭 검사(37기)는 '다스' 실소유자 의혹 수사에 각각 참여한 바 있다.

이들 4명의 검사가 추가로 합류하게 되면 옵티머스 사건 수사팀은 검사만 12명에 달하는 등 '특임검사급'으로 인력이 대폭 보강된다. 현재 수사팀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 소속 검사 5명에 반부패수사2부 검사 일부가 함께 일하는 형태로 구성됐다. 
 

[사진=이범종 기자]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