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재차관 "외환시장 변동성 커져… 환율 흐름 모니터링"

최다현 기자입력 : 2020-10-14 14:49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4일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하고 "국내 외환시장은 변동성이 커졌다"고 진단했다.

김 차관은 "위완화 강세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이지만 원화 강세가 상대적으로 빠르게 진행되는 모습"이라며 "국내 주식시장은 미국의 경기부양책 기대에 따른 주요국 주가 상승에 힘입어 양호한 흐름을 이어나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원·달러 환율은 9월 중순까지 1180원대를 유지하다가 최근 한달 사이 1140원대까지 떨어졌다.

김 차관은 "환율 움직임과 달리 국내 외환수급은 큰 변화 없이 균형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9월 수출 개선으로 달러 공급이 증가했지만 내국인 해외투자로 달러 수요도 함께 늘어났다"며 "정부는 환율 흐름이 국내 외환수급 상황과 괴리된 측면은 없는지 모니터링하면서 외환시장 안정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중장기적 금융부문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가계대출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전 금융권 가계대출 9월 증가폭은 10조9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축소됐다"며 "은행들의 자체적인 관리 노력 등에 힘입어 전월에 비해 은행권 신용대출 증가폭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이 14일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하고 환율 흐름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