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개팀 경쟁...우승팀 5천만원 등 총 1억 5천만 원 상금 지급

수상팀(TOP5).[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지난 13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경기게임 글로벌위크’ 2일차 행사로 개최한 ‘제13회 새로운경기 게임오디션’ 최종 결선에서 ‘오파츠’(공동대표 백종원‧서병기)가 개발한 ‘프로스토리’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프로스토리’는 어느 폐쇄된 방에서 깨어난 요정이 독특한 세계관을 탐험하는 스토리 중심 액션 어드벤처 장르 게임이다.

심사위원들은 “한국의 게임 창조력이 튼튼하다는 것을 확인하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작품으로 ‘프로스토리’를 우승작으로 선정했다”고 했다.

‘프로스토리’를 개발한 백종원 대표는 “오디션의 문을 두드린 지 3번 만에 대상을 받게 됐다”며 “좋은 게임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사진=경기도 제공]


2위에는 ‘엔유소프트(대표 김영관)’의 ‘갓 오브 하이스쿨-라그나로크’와 ‘캐츠바이 스튜디오(대표 조민근)’의 ‘캣 더 디제이’, 3위에는 ‘포뉴게임즈(대표 이호재)’의 ‘스타폴’과 ‘썬벅게임즈(대표 황규진)’의 ‘대전! 틀린그림찾기’가 이름을 올렸다.

수상팀은 △1위(1팀) 5천만원 △2위(2팀) 3천만원 △3위(2팀) 2천만원 총 1억5000만원의 개발지원금과 함께,경기글로벌게임센터 입주신청 시 가점부여와 게임테스트(QA)·번역·마케팅 등 후속 프로그램이 지원된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게임산업은 종합 예술산업으로 비대면 시대에 가장 유망한 분야”라며 “최종오디션에 참가한 10개팀의 게임은 세계시장에서도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일에는 경기게임 글로벌위크 1일차 행사로 ‘경기게임 글로벌 컨퍼런스’가 경기콘텐츠진흥원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진행됐다. 14~16일 온라인으로 열리는 ‘수출상담회’(제7회 경기게임 비즈니스데이)에서는 도내 게임 기업과 해외 바이어의 비대면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