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업계 4분기 격전예고] 가성비로 한국 시장 공략하는 샤오미

윤정훈 기자입력 : 2020-10-14 07:56
스마트 가전 기업 샤오미(小米)가 가성비를 앞세워 국내 소형가전 시장을 공략 중이다. 홍미노트와 미 밴드 등 스마트기기와 멸균 가습기와 전기포트 등 등 소형 가전을 연이어 내놓으며 국내 소비자 잡기에 나섰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샤오미 '미 스마트 멸균 가습기'를 지난 13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미 스마트 멸균 가습기는 초음파 가습기로 시간당 최대 300mL의 시원한 미스트를 실내로 지속해서 확산시키며, 내장된 UV-C 조명은 온종일 깨끗하고 위생적인 물을 제공한다. 4.5L 대형 물탱크를 탑재해 12~15시간 동안 지속 분무가 가능하며, 물이 다 사용되는 경우 위에서 물을 부어 간단히 리필 할 수 있다.

특허 받은 경음 전동 워터 밸브와 38dB에 불과한 작동 소음을 갖춘 미 스마트 멸균 가습기는 매우 조용해 침실에 두기에도 적합하다. 미스트의 세 가지 레벨 중 하나를 직접 눌러서 선택하거나 미홈 앱을 사용해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또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와도 호환돼 음성 컨트롤로 기기를 켜고 끌 수 있다. 미 스마트 멸균 가습기의 국내 출시 가격은 4만9800원이다.
 

샤오미 멸균가습기.[사진=샤오미 제공]


오는 15일에는 전기포트를 비롯한 여러 가전 생태계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샤오미가 공개했던 1.5L 용량의 전기포트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출시한 전기포트 '1A'는 1.5L 대용량으로 1800W 파워로 물을 5분내에 끓일 수 있었다. 이번 신제품은 원하는 온도를 정할 수 있는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는 지난달 기능이 한층 업그레이드 된 '미밴드5'와 '미 트루 와이어리스 이어폰2 베이직', '미 휴대용 포토프린터' 등을 공개했다.

지난 7월에는 해외기업 최초로 국내 시장에 5G 스마트폰 '미10 라이트 5G'를 출시했다. 40만원대 5G폰은 실용성을 선호하는 소비자를 겨냥해 출시해서 시장에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샤오미의 로봇청소기, 공기청정기, 선풍기 등 가성비있는 소형가전은 이미 국내 소비자에도 알려져있다"면서 "IOT(사물인터넷)를 기반으로 생태계를 확장시키는 신제품도 충분히 시장성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