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핵잠수함 연료 구입’ 목적 보도에 ‘신중한 접근’ 당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8일 청와대에서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에 따른 우주발사체 고체연료 사용제한 해제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6일 ‘정부가 미국에 한국의 핵잠수함 개발 계획을 설명하고 핵연료를 공급받고 싶다는 뜻을 전했으나 미국이 난색을 표했다’는 한 언론보도와 관련해 “사실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미 나간 보도는 그렇다고 쳐도 국익에 관련한 외교·안보 사안인 만큼 신중한 접근을 당부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사실상 시인도, 부인하지 않는 ‘NCND(Neither Confirm Nor Deny)’ 입장으로 해석된다.

한 신문은 미국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달 중순 방미해 한국의 핵잠수함 개발 필요성 등을 설명하고 잠수함 운용에 필요한 핵연료를 구입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미국은 자국의 핵 비확산 원칙을 들어 한국 정부의 요청을 수용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청와대는 앞서 지난달 27일 김 차장의 방미와 관련해 “지난달 16∼20일 미국을 방문해 백악관을 비롯한 국무부, 국방부, 에너지부, 상무부 등 미 정부 관계자들과 싱크탱크 인사 등을 면담하고, 한미 간 주요 현안 및 역내 정세 등을 협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차장 본인도 지난 7월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우리가 잠수함 건조를 하고 있는 중이고, (우리나라는) 3면이 바다로 싸여있기 때문에 이것을 건조한다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그는 차세대 잠수함에 “대해 핵연료를 쓰는 엔진을 얘기하는 것”이라며 “한미 원자력 협정하고 핵 추진 잠수함하고는 완전히 별개다. 전혀 연관성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청와대는 정부가 북측에 제안한 군사통신선 복구 및 재가동 요청에 북한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현재로선) 알려드릴 내용은 없다“면서 ”상황을 지켜보자”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