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SK네트웍스 본사·최신원 회장 자택 압수수색

조현미 기자입력 : 2020-10-06 12:10
비자금 조성·횡령 의혹 조사
검찰이 6일 비자금을 조성·횡령한 의혹을 받는 SK네트웍스 본사와 이 회사 최신원 회장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에 있는 SK네트웍스와 관련 계열사, 최신원 회장 주거지 등 10곳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검찰은 SK네트웍스가 비자금을 조성하고 최 회장이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와 관련해 회계자료 등을 확보 중이다.

검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이 2018년 SK네트웍스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해 사건을 넘기자 수사에 들어갔다.

수사는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에서 맡아오다 최근 반부패수사1부로 재배당됐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사진=아주경제 DB]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