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퇴원 소식에 원·달러 환율 하락…1150원대 출발

백준무 기자입력 : 2020-10-06 10:11
원·달러 환율이 6일 1150원대로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 대비 5.4원 하락한 1158.0원으로 출발한 뒤 1150원대 후반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시장에서는 원·달러 환율이 1150원대 후반을 중심으로 등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의 신규 부양책의 합의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퇴원하면서 글로벌 위험자산 선호도가 회복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따라 환율 역시 하락 압력이 우세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조기 퇴원을 감행해 확진 판정 사흘 만에 백악관으로 복귀한 바 있다.

이밖에도 최근 원화 강세를 이끌었던 역외 위안 강세가 이어지는 점도 환율 하락 가능성을 뒷받침하는 요인이다.

임지훈 NH선물 연구원은 "금일 원·달러 환율은 1150원대 안착 시도를 전망한다"며 "간밤 미국 국채금리 상승, 국제유가 급등, 그리고 안전통화 약세 현상 등 금융시장 전반에 걸친 위험선호 회복 기조는 금일 국내증시 상승과 외국인 자금 유입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