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공공비축 포대벼, 12일부터 매입 검사

원승일 기자입력 : 2020-10-04 11:50
12일~12월 31일 2020년산 공공비축 포대벼 전국 4000개 검사장
정부가 올해 벼 공공비축을 위해 포대벼 매입 검사를 오는 12일부터 연말까지 실시한다.

4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따르면 2020년산 공공비축 포대벼 매입 검사를 오는 12일부터 12월 31일까지 전국 4000개 검사장에서 시행한다.

건조되지 않은 채 수확한 상태 그대로 매입하는 산물벼는 각 지역의 미곡종합처리장과 건조·저장시설 344곳에서 지난 9월 14일부터 검사를 시작했다. 공공비축 벼는 포대벼와 산물벼로 나뉜다.
 

벼 수확 중인 농업인[사진=연합뉴스]

포대벼 매입 검사 대상 농업인은 시·군에서 미리 약정한 2가지 품종 중 논에서 생산된 2020년산 메벼를 수분율 13.0∼15.0%로 건조해 40㎏(소형)과 800㎏(대형) 단위의 규격 포장재에 담아 출하해야 한다.

시·군에서 약정하지 않은 품종을 출하한 농가는 5년간 공공비축 벼 매입 대상에서 제외한다.

매입 가격은 2020년 10∼12월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40㎏ 조곡으로 환산한 가격이다. 수매 직후 포대(40㎏)당 3만원의 중간 정산금을 먼저 주고 차액은 매입 가격이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한다.

검사는 오전·오후 또는 시간대별로 출하 시간을 사전 조정하는 방식으로 마을별·농가별 시차제로 진행한다. 농업인의 편의를 높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노수현 농산물품질관리원 원장은 "농촌인력 감소와 고령화 등 농업 여건 변화에 따라 대형 포대벼 매입을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