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영남 정당이 영남 중진 배제하고 어찌 정권찾나”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01 14:34
“나라는 이꼴로 몰락…초선 의견이 당 전부 의견일 수 있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일 “80대 노정객의 당 개혁은 찬성하고 60대(重臣)은 반개혁적이라는 어처구니 없는 일부 초선들의 사고에는 참으로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당 개혁에 단 한 번도 반대한 일이 없고 오히려 내가 당을 운영할 때 하지 못했던 일을 지금 당이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그냥 지켜 보고만 있을 뿐”이라며 이렇게 적었다.

그는 “영남을 기반으로 한 당이 영남 출신 중진들을 배제하고 어찌 정권을 되찾아 올 수가 있겠나”라며 “이미지 정치로 나락으로 떨어져 막장까지 간 당이 어찌하여 아직도 문재인의 프레임에 갇혀 허망한 이미지 정치에만 안주하려 하느냐”고 했다.

그는 “몇몇 이해관계가 상반된 초선 의원들의 의견이 당 전부의 의견일 수 있느냐”며 “나라는 이 꼴로 몰락해 가고 있는데 아직도 우리는 하나가 되지 못하고 소아(小我)에만 집착해 지리멸렬한 야당으로 가고 있는 것 같아 유감”이라고 했다.

그는 “나는 오로지 나라를 바로 세우는 일에만 관심이 있지 당권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고 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국민의힘 한기호 간사(오른쪽)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