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9시 서울→부산까지 7시간 예상…"오전 11시~낮 12시 정체 극심"

문지훈 기자입력 : 2020-09-30 08:37

[사진=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 전국 고속도로가 오전부터 정체를 빚고 있다.

30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8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동탄분기점~남사 부근, 망향휴게소 부근~옥산분기점 부근, 청주~남이분기점 부근 등 총 46㎞ 구간에서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표 방향 화성휴게소 부근과 서평택분기점~서해대교 등 합계 길이 15㎞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의 경우 남이 방향은 마장분기점~남이천 IC 부근, 대소분기점~진천부근, 서청주부근~남이분기점 부근 등 24㎞ 구간에서 정체를 겪고 있다.

오전 9시 승용차 기준 서울요금소에서 출발할 경우 부산까지 7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는 5시간 40분, 울산 6시간 40분, 대구 6시간, 대전 3시간 20분이다.

정체는 오전 11시부터 낮 12시에 절정에 달하고 오후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 방향은 오전 11시~낮 12시에 가장 막히고 오후 5~6시에 해소될 전망이다. 도로공사는 30일 전국 예상 교통량이 457만대일 것으로 관측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