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골대만 두 번...' 손흥민, 햄스트링 부상으로 장기 결장 예정
다음
111

지난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뉴캐슬 대 토트넘 경기서 손흥민이 왼발 슛을 날리는 중이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이 전반전을 마치고 부상으로 교체됐다.

27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EPL 3라운드 경기서 토트넘이 뉴캐슬과 1-1로 비겼다.

이날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왼쪽 공격수로 활약했다. 손흥민은 전반 30분 왼발 슛을 날렸으나 왼쪽 골대를 맞고 골로 이어가지 못했다. 전반 42분에도 왼발로 강하게 때린 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손흥민은 전반전 종료 후 교체됐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손흥민의 햄스트링 부상 소식을 알리며 “잠시 팀을 떠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부상은 최근 토트넘의 강행군 일정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최근 EPL 개막을 시작으로 UEFA 유로파리그 2차 예선 로코모티프 플로브디브와의 경기를 위한 불가리아 원정, EPL 2라운드, UEFA 유로파리그 3차 예선 KF스켄디야전을 위한 마케도니아 원정 등 2주간 토트넘의 4경기를 모두 풀타임으로 소화했다. 출장 시간은 총 405분이다.

한편, 이날 토트넘은 전반 25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은 루카스 모라의 골과 후반 추가 시간 뉴캐슬 공격수 칼럼 윌슨의 페널티킥 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EPL 개막 후 1승 1무 1패를 기록한 토트넘은 리그 7위다.

다음 경기는 30일 첼시와의 카라바오컵 16강전이다. 이후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EPL 4라운드 경기 등을 앞두고 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