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선 초읽기] ②'TV토론·코로나 우편투표'...막바지 치닫는 美대선, 변수는?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9-28 06:00
29일 첫 토론회..."치매·좌파의 꼭두각시" VS "트럼프의 4년 실패 재건해야" '코로나 新 풍속' 우편투표엔 최대 1억명 참여할 수도...트럼프는 '사기' 공세
미국의 대선 시계가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11월 3일 선거일을 한 달 남겨둔 상황에서 공화당과 민주당은 본격적으로 '총력 체제'에 시동을 걸고 있다. 코로나19 대응 실패로 '정치생명 최대 위기'를 맞고 막판 뒤집기를 노리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50%' 지지율 수성을 노리는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끝장 대결도 막바지로 치닫고 있다. 
 

오는 29일 2020년 대선 후보 TV 토론회.[그래픽=유튜브/C-스팬]

 
선거 전 마지막 뒤집기 기회, 이틀 앞으로

11월3일 본 선거일 이전 남은 가장 중요한 일정은 이달 29일 예정한 대선 후보들의 첫 번째 TV 토론회다. 이후 다음달 7일에는 부통령 후보들이 TV 토론에 나서며, 10월15일과 22일에는 대통령 후보들의 2·3차 토론회도 이어진다.

지지율 반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TV 토론회를 단단히 벼르고 있다. 현장 유세와 공세에 능숙한 자신의 특기를 살려 토론회를 통해 막판 반등에 성공하겠다는 것이다.

트럼프는 77세의 고령인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치매'가 의심된다며 포석을 깔아 둔 한편, "바이든이 사회주의 좌파의 꼭두각시 대통령이며 '유약한' 바이든 정권은 미국의 실패를 불러올 것"이라는 프레임 공격도 준비하고 있다.

바이든 역시 "한시라도 빨리 인지능력을 겨루고 싶다"고 맞받아치며 토론회에서 질 수 없다는 입장이다. 40년에 가까운 정치 경력을 고려할 때 바이든의 토론 실력과 공세 대응 능력은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실패와 군 관련 비하 등 악재가 산적한 만큼, 바이든은 트럼프 행정부의 실패를 최대한 부각하고 트럼프로 망가진 미국을 재건해야 한다고 호소할 예정이다. 우연찮게도 양측 모두 트럼프의 유세 구호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를 주장할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이후 11월3일 본 선거를 통해 미국 유권자들은 각 주의 선거인단을 선출하고 12월14일 선거인단은 자신이 지지하기로 했던 후보에 직접 투표하게 된다.

이때 후보자는 네브래스카와 메인주를 제외한 48개 각 주에서 50% 이상의 지지율을 얻으면 그 주의 모든 선거인단을 확보하게 되고 50% 미만의 지지를 얻으면 선거인단을 한 명도 얻지 못한다. 당선을 위해서는 총 538명의 선거인단 중 270명 이상을 확보해야 한다.

이날 결과에 따라 내년 1월6일에 미국 상원의장이 당선자를 공표하고 공표하고 같은 달 20일 취임식과 함께 제46대 미국 대통령의 임기가 시작된다.

[그래픽=연합뉴스]

 
"우편·사전투표를 잡아라"...코로나 사태가 불러온 新 대선 풍속

여전히 기승 중인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로 유권자들 사이에선 감염 우려가 높아지며 우편투표와 사전투표가 이번 대선의 핵심 쟁점으로 부각하고 있다.

올해 전체 유권자의 77%인 1억9000만명이 우편투표 권리를 얻었으며, 우편투표 비중은 50%를 상회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지난 2016년 당시 우편투표 비중은 25.6%(3300만명)에 불과했다.

다만, 개표 지연으로 대선 주간에 혼란을 불러올 가능성도 있다. 미국 연방우체국(USPS)의 배송 예산 부족 문제와 각 주마다 상이한 규정 때문이다.

각주 규정에 따르면, 28개 주는 선거일까지 도착한 용지를 인정하는 반면, 캘리포니아주와 워싱턴DC 등 23곳은 대선 당일에서 3일 이내로만 우체국 소인이 찍혀 있으면 11월4일 이후에 도착해도 유효표로 인정한다. 이들 지역에는 전체 선거인단의 58%인 313명이 포진해 있다.

대표적으로, 노스캐롤라이나와 조지아는 11월6일, 미네소타와 네바다는 10일, 오하이오는 13일, 캘리포니아는 대선 당일 기한의 우체국 소인이 찍힌 20일까지의 도착분을 유효표로 인정한다.

특히, 코로나19 사태에 보다 민감한 민주당 지지자들이 대거 우편투표로 쏠릴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의 '조작'과 '사기' 가능성을 주장하며 미국 역사상 최초의 '평화적 정권 이양 거부'도 암시한 상태다.

이에 트럼프의 공세를 우려한 유권자들은 우편투표 대신 사전투표장으로도 몰리고 있다. 지난 18일부터 미국 미네소타·버지니아·와이오밍·사우스다코타 등 4개 주에서 조기투표를 시작하자 일부 지역에선 투표를 위해 4시간 넘게 기다린 경우도 있었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사진=AP·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