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퍼 말아요” 감정까지 읽는 AI…카이스트 공공DB 구축 나서

현상철 기자입력 : 2020-09-24 13:0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계적인 움직임 영역에 한정된 인공지능(AI) 개발이 인간의 감정을 인지하는 단계로 넘어가기 위한 빅데이터 구축 사업이 시작된다.

이른바 ‘감정기술’인데, 이를 통해 다양한 감성 충족과 서비스 산업에 적용이 가능하다. 이미 AI선진국은 ‘험인텔(Humintell)’과 같은 감성인식 기술기반 서비스가 두각을 보이고 있다.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박주용 교수 연구팀은 한국인의 감정을 인지할 수 있는 감성 기술과 지능형 영상 요약기술 개발을 위한 AI 빅데이터 구축 사업을 통해 새로운 인공지능산업 창출에 나설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현재 인공지능은 질병 진단과 자율운전 등 인간의 기계적인 움직임과 판단력을 보완하는 영역에서 활용 폭을 넓히고 있다.

그러나 사람들의 미묘한 감정 표현 인식처럼 기계적으로 판단하기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는 ‘감성 지능’ 기술의 국내 수준은 아직 걸음마 단계로 평가된다.

미국이나 일본과 같은 선진국은 ‘험인텔’과 같은 감성 인식 기술기반 서비스가 두각을 보이고 있다.

AI와 소통은 단순한 입출력의 기계적 소통방식에서 벗어나 사용자가 속한 장소·환경·감정을 모두 고려해 사람과 같은 자연스러운 행동을 하는 소통으로 진행되는 추세다. 감정인식기술은 이러한 변화에 주요 기술 중 하나다.

이에 우리나라도 사람의 감정을 인지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 개발을 위해 고품질의 한국인 고유의 감정 표현과 관련된 데이터 수집하고, 다양한 응용 서비스 개발에 나설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연구팀은 일반인과 전문배우 등 약 2500명의 자발적 참여자로부터 감정 학습을 위한 얼굴 데이터를 수집하기로 했다.

이 프로젝트에서 개발되는 DB, AI 학습모델, 프로그래밍 코드 등 모든 연구결과는 공공재이기 때문에 누구나 연구·사업에 사용이 가능하다.

박주용 교수는 “인간을 감정을 이해하는 미래 인공지능 기술발전을 위해서는 고품질의 공공데이터 확보가 필수”라며 “새로운 산업을 창출하고 세계적 팬데믹으로 인한 위기 극복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것은 카이스트의 당연한 책무ˮ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