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4차 추경, 한 푼도 허투루 쓰지 않겠다"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9-24 09:23
24일 국회서 고위 당·정·청 협의회 열려 "7조8천억원 4차 추경 70% 추석 전 집행" 개천절 집회, '드라이브스루' 방식도 불허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액이 국채 발행이기 때문에 정부는 한 푼도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하겠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 "한 푼 한 푼이 소중한 국민의 세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추경 7조8000억원 중 70% 정도는 추석 전에 집행될 것"이라며 "정부가 당 기대에 맞춰 최선을 다해 집행률을 높이도록 하겠다"며 약속했다.

이어 "추경은 아주 빠른 시간 내에 확정됐다"며 "국난을 극복하기 위해 여야뿐 아니라 정부와 국회 간 협치가 가능한 점을 확인시켜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부나 당에서 촘촘하게 예산을 만들어 사각지대가 없도록 노력을 했지만 아마 빈틈이 있을 것"이라며 "그런 부분은 예산 편성이 안 됐더라도 정부의 권능으로 최선을 다해 빈틈을 채우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국민들에게 이 추경 내용을 제대로 잘 보고하는 것 또한 중요한 일"이라며 "혹시라도 자신이 대상인지 몰라 수혜를 받지 못하면 정말 안타까운 일이기 때문에 정부가 최선을 다해 역할을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정 총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는 추석 연휴가 고비"라며 "국민 여러분은 모임과 이동을 자제하고 방역지침을 꼭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코로나19로 모든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의료진과 공무원, 국민 여러분의 적극 협조로 힘겨운 싸움 중"이라며 "아직 안심할 때가 아니다. 특히 개천절 광화문 집회는 어떤 변형된 방법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법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강력하게 하겠다는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말씀드린다"면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 등 어떤 형태의 집회도 불허할 방침임을 분명히 알렸다.

이날 협의회에는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박광온 사무총장, 한정애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정 총리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청와대에서는 김상조 정책실장과 최재성 정무수석, 이호승 경제수석이 각각 참석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