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메디컬파트너스코리아와 K-방역 중앙아시아로 수출

차현아 기자입력 : 2020-09-21 11:30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열린 ‘해외거점형 대한민국 디지털 & 바이오 헬스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KT AI/BigData사업본부장 김채희(왼쪽) 상무,메디컬파트너스코리아 김헌진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KT 제공]


KT가 메디컬파트너스코리아(MPK)와 함께 카자흐스탄에서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와 보건의료 정보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카자흐스탄을 시작으로 중앙아시아의 헬스케어와 IT, 바이오 분야 시장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KT는 MPK와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이스트에서 해외거점형 대한민국 디지털&바이오 헬스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현장에는 김채희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상무)과 김헌진 MPK 대표이사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카자흐스탄 지역에서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와 보건의료 정보화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2021년부터는 러시아 분자진단검사센터를 설립해 유라시아 지역으로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2015년 설립된 MPK는 국내 최초로 감염병 관련 해외거점 진료소와 검사소 직영 사업에 성공한 이력을 갖고 있다. 2018년부터는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에 외래종합병원과 수탁검사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카자흐스탄 민간 병원으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분자진단 국가 검사기관으로 지정돼, 코로나19를 비롯한 감염병 확산 방지에 앞장서고 있다.

KT는 2015년 메르스(MERS) 사태 이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질병관리청과 협력해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의 이동 경로 추적 시스템인 '글로벌 감염병 대응 플랫폼(GEPP)'를 개발했다. GEPP는 세계 경제포럼(WEF), UN 산하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등으로부터 우수한 혁신 사례로 평가받은 바 있다. 게이트재단과 라이트펀드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이력도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이후 KT는 GEPP를 기반으로 ICT 기반 디지털·바이오 헬스를 핵심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내 보건·의료 전문 기관들과 협력해 ICT 기반 헬스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하고 의료환경이 열악하지만 시장 잠재력을 보유한 해외 중진국을 중점으로 사업을 확장한다. 

김채희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상무)은 "이번 MPK와의 업무협약으로 KT의 핵심역량인 AI와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디지털·바이오 헬스 사업의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하게 됐다"며 "현지 거점을 구축하고 생태계를 조성해 대한민국 의료 강소기업들이 해외 진출 기반으로 삼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