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올해 4분기 경제성장률 6% 안팎 가능"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9-20 15:50
中인민은행 금융정책 위원 "투자 회복 속 경제 빠르게 회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의 올해 4분기 중국 경제성장률이 6%대로 회복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20일 중국 중앙인민라디오방송 인터넷판 앙광망(央廣網)에 따르면 마쥔(馬駿) 인민은행 금융정책위원은 이날 앙광망과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통제돼 회복되면서 중국 경제가 예상보다 나아졌다며 올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6% 안팎에 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8월 도시 실업률이 약 5.5%로 떨어졌다는 이유에서다. 아울러 경제가 회복되면서 인프라와 부동산 투자가 회복되고 있다면서 조만간 제조업 이익 반등으로 제조업 투자도 제자리를 찾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소비는 여전히 부진하지만 빠른 시일 안으로 내수가 활력을 되찾을 것이라고도 했다. 실제로 중국 소비 심리가 되살아날 조짐이 보이고 있다. 중국의 지난달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5% 상승했는데, 이는 올해 들어 첫 플러스 전환이다. 

마 위원은 최근 위안화 가치가 시장 예상을 초월하는 속도로 초강세 행진을 지속한 것도 중국 경제의 회복이 미국 등 다른 주요 국가들보다 빠르다는 국제 투자자들의 판단이 어느 정도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위안화 가치는 5월 이래 급등세를 보이기 시작, 6월 이후부터 고공행진 중이다. 위안화 가치는 8월 초 달러당 6.98위안에서 6.95위안으로 뛰어올랐다. 8월 한 달에만 위안화 가치는 달러에 대해 1.81% 상승했다. 월간 상승폭으로는 19개월 이래 최고 기록이다. 8월 한달 역외 위안화 가치 상승폭은 2.04%에 달했다.

다만 그는 당분간 위안화 강세가 이어질 것이지만 향후 6개월 사이 미국 경제의 회복이 중국을 넘어서게 되면 달러 약세는 지속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내년 1분기부터는 거시 정책도 정상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 위원은 "코로나19 진정세로 대부분 정상으로 돌아왔다"며 "내년 1분기에는 경제 회복 임무가 기본적으로 마무리될 것"이라고 전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