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틱톡 다운로드 못한다...위챗은 사용금지"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9-19 09:01
美 상무부 "틱톡은 11월 12일부터 완전히 사용 중단"
미국이 오는 20일(현지시간)부터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의 다운로드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또 중국 모바일 메신저 위챗 사용은 금지된다.
 

[사진=EPA·연합뉴스]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정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는 20일부터 미국 내에서 틱톡과 위챗 제공을 중단해야 한다.

이런 조처에 대해 미국 상무부는 틱톡과 위챗이 수집하는 사용자의 네트워크와 위치, 인터넷 검색 정보 데이터 등이 중국 공산당에 넘겨질 가능성을 언급했다.

당분간 틱톡은 미국 내에서 다운로드만 중단된다.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은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틱톡은 오는 11월 12일에 완전한 사용 중단을 명령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틱톡의 미국 사업 지분을 미국 업체에 넘기는 협상이 진행 중이어서 일단 미국 사용자의 다운로드만 금지했다는 이야기다.

반면 위챗은 다운로드뿐 아니라 미국에서 위챗을 통해 송금하는 것 등 사용 자체가 금지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