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의혹에...서욱 신임 장관, 카투사 휴가규정 정밀진단 예고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9-18 16:19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복무 논란과 관련해 정밀진단을 하겠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18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 뒤 기자들과 만나 "육군이나 국방부 등 전체적으로 일반화된 지침을 줄 수 있는지, 부대 특수성을 고려한 지침을 줄지를 봐야 한다"며 "이왕 규정을 주려면 신중하게 상하일체 되게 정리해야 한다"고 개선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이 경우) 장병들이 (휴가·병가 사용 측면에서) 위축될 수 있어서 그런 부분을 살펴보고 일선 지휘관들 여건과 사기는 어떤지 같이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혼선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수사가 끝난 뒤 후속 조치를 (시행) 할지 여부를 살펴보겠다"며 시기를 특정하지는 않았다.

서 장관은 지난 1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도 "취임하면 병가 관련 훈령 개정이 필요한 부분은 곧바로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 노력과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조기 전환 의지를 드러냈다.

서 장관은 "역사적인 9·19 군사합의의 충실한 이행을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을 뒷받침하겠다"며 "확고한 국방태세를 확립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로봇·바이오·우주 분야 등을 포함해 기술발전에 기초한 미래전장 예측과 4차 산업혁명시대 과학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도 강조했다.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이 18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46·47대 국방부 장관 이·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