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국민의힘 1호 복당…이은재 등 3명 불허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9-17 11:35
국민의힘이 17일 권성동 무소속 의원의 복당을 승인했다. 홍준표·윤상현·김태호 무소속 의원의 경우엔 복당을 신청하지 않아 의결 대상이 아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 권 의원과 이은재 전 의원, 이세창 전 미래통합당 상임전국위원, 박월순 전 자유한국당 부대변인 등 4인의 복당을 심사했고, 권 의원의 복당을 승인했다.

이 전 의원 등 다른 사람의 복당은 "기준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어 의결을 미뤘다.

국민의힘 당규는 '탈당 후 다른 정당 후보 또는 무소속 후보로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경우 시도당은 최고위원회의의 승인을 얻어 입당을 허가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비대위 한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권 의원의 경우 별다른 이견이 없어 복당을 승인했다"며 "다른 사람의 경우엔 '기준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어 의결을 미뤘다"고 했다.

권 의원은 앞서 지난 총선 공천에서 컷오프 되자 탈당 후 지역구인 강원 강릉에 무소속 출마했다. 탈당 의원 가운데 복당이 결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권성동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