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위안화 강세 행진 이어가...17일 고시환율 6.7675위안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9-17 10:36

위안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위안화 가치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7일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환율을 전 거래일 보다 0.0150위안 내린 6.7675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22% 상승했다는 의미다. 지난 2019년 5월이후 16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기도 하다.

위안화 가치는 6월부터 계속 상승하고 있다. 5월말까지만 해도 달러당 7.13위안까지 치솟았던 위안화 환율은 6월부터 현재까지 5%가까이 하락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향후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6.5~6.6위안 선까지 내려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한편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7.9880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6.4427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8.8094위안으로 고시됐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환율은 173.78원이다.

위안·달러 환율 동향 [자료=중국외환센터]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