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변호인단 “삼성생명 영장서 빼달란 보도, 명백한 허위” 반박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9-16 11:35
"전관예우 주장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변호인단은 이 부회장 측 변호인이 구속영장에서 삼성생명 관련 내용을 빼달라고 검찰에 요청했다는 보도에 '명백한 허위'라고 반박했다.

이 부회장의 변호인단은 16일 입장문을 통해 "변호인은 수사팀의 결론을 도저히 수긍할 수 없어 검찰수사심의위 심의를 6월 2일 신청했다. 수사팀은 이에 6월 4일 기습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변호인단은 수사팀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전혀 알지 못했다. "당연히 어떤 범죄 사실이 담길지 알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변호인단은 "범죄 사실을 전혀 모르는데 변호인이 수사팀에 삼성생명 관련 내용을 빼달라고 요청했다는 내용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더욱이 삼성생명 매각 건은 검토 단계에 그친 것으로 범죄 사실 중 지엽단말적인 경위 사실에 불과해 이를 제외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변호인단은 전관예우 주장 역시 사실을 왜곡했다며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변호인단은 "이번 수사는 2년 가까이 장기간에 걸쳐 유례없이 강도 높게 이뤄졌다"며 "수사팀과 변호인이 한치의 양보없이 구속영장 심사와 수사심의위원회 심의 등의 과정에서 치열하게 공방했다"고 말했다.

이어 "모두가 이를 아는 사실인데 전관예우라는 주장은 어불성설"이라며 "악의적인 허위기사로 변호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데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