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정확한 팩트체크] 우드워드 '격노', 핵무기 80기 오역 논란…진실은?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9-16 10:10
'핵무기 80기' 공격주체 해석 논란 靑 “번역 오류…전문 확인해 달라”
밥 우드워드 미국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저서 ‘격노(Rage)’ 중 일부 내용이 번역돼 보도되는 과정에서 오역 논란이 불거졌다.

‘격노’에 ‘2017년 미국이 유사시 북한을 향해 80기의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는 국내 언론보도가 잘못된 번역에서 비롯됐다는 주장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저자인 우드워드가 사실관계를 잘못 파악하고 책을 썼다는 지적도 나온다. 문제가 된 내용에서 언급된 ‘작전계획 5027(OPLAN 5027)’이 2015년에 ‘작전계획 5015’로 교체돼 2017년 당시에는 존재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사진=연합뉴스]

 
① ‘핵무기 80기’ 오역 논란의 쟁점은?

논란이 된 책 내용의 원문은 “The Strategic Command in Omaha had carefully reviewed and studied OPLAN 5027 for regime change in North Korea the U.S. response to an attack that could include the use of 80 nuclear weapons”이다.

이를 두고 국내 일부 언론은 한반도 내 긴장감이 최고조로 달했던 2017년 미국이 북한 정권 교체를 위한 ‘작전계획 5027’을 검토했고, 그 안에 핵무기 80기 사용 가능성이 포함됐다고 번역해 보도했다.

그러나 일부는 ‘the U.S. response to an attack that could include the use of 80 nuclear weapons’ 이 부분을 ‘북한이 핵무기 80기를 사용하는 공격에 대해 미국이 대응을 검토했다’고 번역해야 한다며 오역을 주장했다.

오역 논란의 쟁점은 ‘핵무기 80기 사용을 포함할 수 있는(that could include the use of 80 nuclear weapons)’이라는 구절이 ‘북한의 공격(an attack)’과 ‘미국의 대응(U.S. response)’ 중 어떤 단어를 수식하는지 여부다.

중앙일보 등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양쪽으로 해석할 수 있는 혼란스러운 문장”이라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사진=청와대]

 
② 청와대 ‘오역’ 입장 왜 번복했나?

‘핵무기 80기’ 해석을 두고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청와대가 관련 입장을 번복하면서 오역 논란은 더욱 확산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 14일 ‘미국이 핵무기 80기 사용을 검토했다’는 해석에 대해 “핵무기 사용은 우리 작전 계획에 없고, 한반도 내 무력 사용은 우리나라 동의 없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해당 내용이 오역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15일 청와대 관계자는 “오역으로 알고 있다”면서 “완성된 번역의 신간이 오늘이나 내일 중으로 나올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핵무기 80기 보유 주체를 미국이 아닌 북한으로 본 해석이 맞는다는 뜻이다.

그러나 이후 오역 논란이 급속도로 퍼지자 청와대는 “오역으로 알고 있다”는 부분을 “전문이 발간되면 확인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정정했다. 이를 두고 청와대가 아직 국내에 정식으로 출간되지 않은 책에 대해 ‘오역’이라고 평가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격노’는 미국 현지 시각으로 15일에 정식 출간됐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