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국시거부 의대생들 “단체행동 잠정 유보”…정부 “추가시험 없다”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9-14 09:17
본과 4학년 대표들 공동 성명

2021년도 제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 넷째 날인 11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본관에서 직원이 응시생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에 반대해 의사 국가고시 거부에 나섰던 의대생들이 단체행동을 잠정 유보하기로 했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국시 응시자 대표들은 지난 13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우리는 단체행동을 잠정 유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표 40인은 “이후 행동 방침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 후 발표하겠다”며 국시 재응시에는 일단 선을 그었다.

이들은 “의료 전문가와 상의 없이 졸속으로 추진된 정책들이 결국 의료의 질적 하향을 야기하고 국민의 건강권을 위협할 것이 자명했다”며 “단체행동에 처음 나선 이유인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지키겠다는 마음에는 일말의 변함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해당 법안을 재검토하고 국민을 위한 의료 정책을 펼치는지 선배 의사들과 지켜보겠다”면서 “정부와 국회가 잘못된 의료정책을 강행하는 순간 재차 단체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이 단체행동을 유보함에 따라 지난 11일 동맹휴학을 지속하기로 했던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도 이날 대의원회의를 열고 동맹휴학 지속 여부를 다시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과 4학년들이 국시 거부 집단행동을 유보한 상황이어서 이들의 동맹휴학도 중단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보건복지부는 본과 4학년 학생들의 단체행동 유보 발표에 대해 “환영한다”면서도 “국민의 동의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국시 구제는) 정부로서도 쉽게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견지했다.

손영래 복지부 대변인 이날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의대생들에게 재응시 기회를 줄 것인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부는 기존 입장에서 달라진 것이 없다”면서 “의사협회와 정부의 합의를 정부뿐만 아니라 국회도 함께 논의하면서 이 부분에 대한 서로 간의 진정성 있는 논의가 개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복지부는 국시 실기시험 접수 마감일을 지난 6일까지 연장하면서 의대생들이 시험을 보도록 독려했지만 올해 응시 대상자 3172명 중 446명만 신청했다. 최종 응시율은 14%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